수원도시공사 여자축구단에 '국가대표 추효주' 선수 합류

2020-12-22
조회수 93

2021년 신인 드래프트…'공격-수비 모두 소화 멀티플레이어'

2020122201000925400047211.jpg
수원도시공사 여자축구단이 2021년 신인 드래프트에서 한국여자축구 기대주로 떠오르는 추효주를 포함해 모두 6명의 선수를 선발했다. 사진 왼쪽부터 추효주, 송재은, 정성은, 이지민, 최정윤, 정은욱. 2020.12.22 /수원도시공사 제공


지소연, 장슬기에 이어 한국 여자축구를 이끌 기대주로 손꼽히는 국가대표 추효주가 수원도시공사 여자축구단 박길영호에 탑승했다.

수원도시공사 여자축구단은 최근 2021년 신인 드래프트를 통해 추효주(21·FW)를 지명했다고 22일 밝혔다.

여자축구 U-20 대표팀을 거쳐 국가대표팀에서 활약 중인 추효주는 공격과 수비 모두를 소화하는 멀티플레이어다.

중학교 이후 줄곧 공격수로 활약한 추효주는 국가대표에선 수비수로 나섰다. 갑작스러운 포지션 변화에도 추효주 지난 2월 도쿄올림픽 최종 예선전(VS베트남) 경기에서 A매치 3경기 만에 데뷔골까지 기록해 승리의 주역이 됐다.

콜린 벨 여자 국가대표팀 감독은 추효주에 대해 "항상 자신감에 차 있는 선수다"라고 평가했다.

수원도시공사 여자축구단은 이날 드리프트에서 추효주를 포함 송재은(24·MF·고려대·2020 전국여왕기 최우수선수상), 정성은(22·DF·세한대·2016 U-18), 이지민(23·MF·고려대·2020 추계연맹전 최우수선수상), 최정윤(21·DF·울산과학대·2018 U-18·2020 U-20), 정은욱(21·DF·대덕대) 등 모두 6명의 선수를 선발했다.

신인 드리프트와 함께 FA를 통해 4명의 선수도 수원도시공사 여자축구단에 합류했다.

국가대표인 전은하(전 경주한수원·), 어희진, 지선미(이상 전 세종스포츠토토), 김두리(전 인천현대제철) 등이다.

박길영 감독은 "드래프트와 FA를 통해 합류한 선수 모두 우수한 실력을 갖추고 있다"라며 "2021년 WK리그의 우승 프로피를 들어 올리기 위해 팀 화합과 전력 강화를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축구단은 선수단 구성을 마치고 동계훈련을 통한 2021년 WK리그 우승 담금질에 돌입할 예정이다.

/김영래기자 yrk@kyeongin.com

Address: 서울시 종로구 경희궁길 46 축구회관 4층 (110-062)

TEL : 02-730-3037ㅣFAX : 02-730-3068


Copyright © 2015 KOREA WOMEN’s FOOTBALL League.

All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