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안게임] 여자축구 벨 감독 "좋은 출발…한 단계씩 가겠다"

2023-10-09
조회수 76


미얀마와 첫 경기 3-0 완승…"이은영 A매치 데뷔골, 많이 만족해요"

2차전 '아시안컵 준결승 상대' 필리핀과 리턴 매치…"거친 플레이 대비"



작전 지시하는 콜린 벨 감독

작전 지시하는 콜린 벨 감독

(원저우[중국]=연합뉴스) 신현우 기자 = 22일 오후 중국 저장성 원저우 스포츠센터 스타디움에서 열린 항저우 아시안게임 여자 축구 조별리그 E조 1차전 한국과 미얀마의 경기. 한국 콜린 벨 감독이 작전을 지시하고 있다. 2023.9.22 nowwego@yna.co.kr


(원저우[중국]=연합뉴스) 최송아 기자 =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첫 경기를 승리로 장식한 여자 축구 국가대표팀의 콜린 벨(잉글랜드) 감독은 무난한 출발에 흡족함을 나타내며 바로 다음 경기만을 바라봤다.

벨 감독은 22일 중국 원저우 스포츠센터 스타디움에서 열린 미얀마와의 아시안게임 조별리그 E조 1차전을 마치고 "대회를 앞두고 2주 동안 준비를 많이 하고 왔다. 승리에 만족스럽다"면서 "좋은 출발을 했다"고 자평했다.

이날 한국은 전반 이은영(고려대), 후반 지소연, 전은하(이상 수원FC)의 연속 골에 힘입어 미얀마를 3-0으로 완파하고 대회 첫 승을 신고했다.


잔뜩 내려선 미얀마를 상대로 기대만큼의 대량 득점을 뽑아내지는 못했으나 무실점 승리를 통해 7∼8월 호주·뉴질랜드 여자 월드컵 1무 2패 탈락으로 가라앉았던 분위기를 살릴 계기를 마련했다.


벨 감독은 선발 풀백으로 기용한 2002년생 이은영이 선제 결승 골로 A매치 데뷔골을 기록한 데 대해 "많이 만족해요"라며 한국어로 기쁨을 표현했다.

이어 "이은영이 처음엔 좀 긴장한 듯했으나 득점 이후 서서히 자신감을 되찾았다"고 칭찬했다.

대표팀은 이제 25일 필리핀과의 2차전을 준비한다.


벨 감독은 선발 풀백으로 기용한 2002년생 이은영이 선제 결승 골로 A매치 데뷔골을 기록한 데 대해 "많이 만족해요"라며 한국어로 기쁨을 표현했다.

이어 "이은영이 처음엔 좀 긴장한 듯했으나 득점 이후 서서히 자신감을 되찾았다"고 칭찬했다.

대표팀은 이제 25일 필리핀과의 2차전을 준비한다.


연합뉴스_최송아 기자

Address: 서울시 종로구 경희궁길 46 축구회관 4층 (110-062)

TEL : 02-730-3037ㅣFAX : 02-730-3068


Copyright © 2015 KOREA WOMEN’s FOOTBALL League.

Allright Reserved.  

Address: 서울시 종로구 경희궁길 46 축구회관(110-062)

4층 한국여자축구연맹 사무국

TEL : 02-730-3037ㅣFAX : 02-730-3068 


Copyright © 2001-2021 KOREA WOMEN’s FOOTBALL FEDE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