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축구 로고

  • 경기가 없습니다.

  • 경기가 없습니다.

  • 경기가 없습니다.

  • 경기가 없습니다.

  • 경기가 없습니다.

  • 경기가 없습니다.

  • 경기가 없습니다.

  • 경기가 없습니다.

  • 경기가 없습니다.

  • 경기가 없습니다.

  • 경기가 없습니다.

  • 경기가 없습니다.

  • 경기가 없습니다.

  • 경기가 없습니다.

  • 경기가 없습니다.

  • 경기가 없습니다.

  • 경기가 없습니다.

  • 경기가 없습니다.

  • 경기가 없습니다.

  • 경기가 없습니다.

  • 경기가 없습니다.

  • 경기가 없습니다.

  • 경기가 없습니다.

  • 경기가 없습니다.

  • 경기가 없습니다.

  • 경기가 없습니다.

  • 경기가 없습니다.

  • 경기가 없습니다.

  • 경기가 없습니다.

  • 경기가 없습니다.

  • 경기가 없습니다.

  • 경기가 없습니다.

  • 경기가 없습니다.

  • 경기가 없습니다.

  • 경기가 없습니다.

  • 경기가 없습니다.

  • 경기가 없습니다.

  • 경기가 없습니다.

  • 경기가 없습니다.

  • 경기가 없습니다.

  • 경기가 없습니다.

  • 경기가 없습니다.

  • 경기가 없습니다.

  • 경기가 없습니다.

  • 경기가 없습니다.

  • 경기가 없습니다.

  • 경기가 없습니다.

  • 경기가 없습니다.

  • 경기가 없습니다.

  • 경기가 없습니다.

  • 경기가 없습니다.

  • 경기가 없습니다.

  • 경기가 없습니다.

  • 경기가 없습니다.

  • 경기가 없습니다.

  • 경기가 없습니다.

  • 경기가 없습니다.

  • 경기가 없습니다.

  • 경기가 없습니다.

  • 경기가 없습니다.

  • 경기가 없습니다.

  • 경기가 없습니다.

  • 경기가 없습니다.

  • 경기가 없습니다.

  • 경기가 없습니다.

  • 경기가 없습니다.

  • 경기가 없습니다.

  • 경기가 없습니다.

  • 경기가 없습니다.

  • 경기가 없습니다.

  • 경기가 없습니다.

  • 경기가 없습니다.

  • 경기가 없습니다.

  • 경기가 없습니다.

  • 경기가 없습니다.

  • 경기가 없습니다.

  • 경기가 없습니다.

  • 경기가 없습니다.

  • 경기가 없습니다.

  • 경기가 없습니다.

  • 경기가 없습니다.

  • 경기가 없습니다.

  • 경기가 없습니다.

  • 경기가 없습니다.

  • 경기가 없습니다.

  • 경기가 없습니다.

  • 경기가 없습니다.

  • 경기가 없습니다.

  • 경기가 없습니다.

  • 경기가 없습니다.

  • 경기가 없습니다.

  • 경기가 없습니다.

  • 경기가 없습니다.

  • 경기가 없습니다.

  • 경기가 없습니다.

  • 경기가 없습니다.

  • 경기가 없습니다.

  • 경기가 없습니다.

  • 경기가 없습니다.

  • 경기가 없습니다.

  • 경기가 없습니다.

  • 경기가 없습니다.

  • 경기가 없습니다.

  • 경기가 없습니다.

  • 경기가 없습니다.

  • 경기가 없습니다.

  • 경기가 없습니다.

  • 경기가 없습니다.

  • 경기가 없습니다.

  • 경기가 없습니다.

  • 경기가 없습니다.

  • 경기가 없습니다.

NEWS

비주얼 보기

뉴스

[WK리그 15R] ‘이현영 골’ 수원도시공사, 창녕 연승 저지

수원도시공사가 창녕WFC의 연승 행진을 저지했다.박길영 감독이 이끄는 수원도시공사는 16일 수원종합운동장에서 열린 창녕WFC와의 현대제철 H CORE 2018 WK리그 15라운드에서 4-0으로 크게 이겼다. 문미라가 멀티골을 터뜨렸고 김지은, 이현영이 각각 한 골씩 보탰다. 특히 이현영은 이 날 골을 터뜨리며 1년 8개월 만에 태극마크를 단 기쁨을 누렸다.이 날 승리로 수원도시공사는 10승 3무 2패 승점 33점을 기록하며 2위를 유지했다. 창단 후 2연승을 기록하며 상승세를 탔던 창녕WFC는 수원도시공사전 패배로 연승 흐름이 끊겼다.선두 인천현대제철은 경주한수원과의 홈경기에서 1-0으로 승리했다. 후반 15분 비야의 페널티킥 골이 그대로 결승골이 됐다. 인천현대제철은 12승 2무 1패 승점 38점으로 1위를 지켰다. 2위 수원도시공사와의 승점차는 지난 라운드에 이어 그대로 5점을 유지했다.화천KSPO는 보은상무와의 홈경기에서 4-1로 이겼다. 외국인 공격수 글라우시아가 멀티골을 넣었고 손윤희, 이수빈이 각각 한 골씩 보탰다. 화천KSPO는 승점 22점으로 5위, 보은상무는 승점 7점으로 7위를 기록했다. 구미스포츠토토도 서울시청과의 홈경기에서 4-0 대승을 올렸다. 유영아, 여민지, 김상은, 윤다경이 차례대로 골을 넣으며 팀의 승리를 이끌었다.<현대제철 H CORE 2018 WK리그 15라운드 (7월 16일)>화천KSPO 4-1 보은상무구미스포츠토토 4-0 서울시청인천현대제철 1-0 경주한수원수원도시공사 4-0 창녕WFC글=안기희사진=대한축구협회

더보기

공지사항

[공지]WK리그 경주한수원 홈 경기 일정 변경안내

더보기

인터뷰 뉴스

'3G 연속골' 이소담 "공격 포인트 욕심 난다"

“공격 포인트에 점점 욕심이 난다.”이소담(인천현대제철)의 득점력이 폭발했다. 이소담은 11일 저녁 7시 서울 효창운동장에서 열린 서울시청과의 ‘현대제철 H CORE 2018 WK리그’ 4라운드 경기에서 1골 1도움을 기록하며 6-0으로 대승에 기여했다.올 시즌을 앞두고 구미스포츠토토에서 인천현대제철로 이적한 이소담은 1라운드부터 4라운드까지 4경기에 모두 출전해 4골을 넣었다. 창녕WFC와의 2라운드 경기에서 두 골을 넣은 것을 시작으로 보은상무와의 3라운드 경기와 이날 서울시청전에도 한 골 씩 추가했다.3경기 연속골을 터트린 이소담은 “인천현대제철이라는 좋은 팀에서 뛰는 것만으로도 행복한데 골을 넣을 수 있어서 더욱 기쁘다”고 밝혔다. 이적 후 적응기랄 것도 없이 빠르게 팀에 녹아든 것에 대해서는 “동료들이 워낙 잘해줘서 골 기회가 온 것 같다. 운이 좋았다”며 겸손해했다.이소담은 미드필더이지만 공격에 주력했다. 구미스포츠토토에서 뛸 당시 볼 배급과 패스 연결에 주력했던 것과는 달라진 모습이다. 후카와 이영주가 그 뒤를 받치면서 이소담이 적극적으로 공격에 나설 수 있게 됐다. 덕분에 득점력을 발휘할 수 있었다.소담은 현재 5골을 넣은 동료 따이스에 이어 개인 득점 순위 2위다. 동료들과의 득점 경쟁에 대해 묻자 이소담은 “따이스, 비야에 비하면 아직 한참 모자란다”면서 웃었다. 이소담은 “팀에 적응하면서 개인적인 목표로는 팀에 피해를 주지 말자는 게 우선이었다. 골은 3~4골 정도만 생각했다. 이제는 공격 포인트에 욕심이 난다”며 각오를 다졌다.글=권태정사진=대한축구협회

더보기

News

검색된 자료가 없습니다.